보도자료

대구-광주예총 예술인들 '대구서 우정의 무대' (2019.9.4 매일신문)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9-09-09 16:10 댓글0건

본문

5년째 달빛동맹 민간예술교류제…6일 대구문예회관서 공연

지난 6월 광주에서 가진 대구-광주예총 달빛동맹 예술교류제 공연 모습. 대구예총 제공

 

대구예총(회장 김종성)과 광주예총(회장 임원식) 예술인들이 이번 가을에는 대구에서 우정의 무대를 마련한다. 지난 6월 광주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2019년도 달빛동맹 민간예술교류제를 개최한데 이어 6일(금) 오후 7시 30분 대구문화예술회관 비슬홀에서 대구공연을 이어간다.

'달빛동맹'으로 이어진 두 단체는 2015년부터 대구·광주 간 문화적 연대감 조성과 우호 증진을 도모하기 위해 영·호남 민간예술교류사업을 마련해 왔다. 지난해 시각예술 분야 교류에 이어 올해에는 대구와 광주의 공연 분야 예술인들이 상호 도시를 방문해 합동 공연을 펼치게 됐다.

이번 대구 공연에서는 대구국악협회 회원인 '풍류21'의 달빛동맹 축하 퓨전콘서트를 시작으로 대구연예예술인협회의 아토포르테가 출연해 뮤지컬과 대중가요를 들려준다. 또 대구를 대표하여 SD 댄스컴퍼니가 현대무용 '그 날, 꽃피는 청춘 중에서'를, 소프라노 류지은과 테너 차경훈이 오페라 아리아와 뮤지컬 넘버를 열창하며 색소포니스트 이상직의 'Let it be' 를 선보인다.

광주예총에서는 서영무용단이 전통무용인 '진주교방굿거리'를, 광주연예인협회의 4인조 여성락밴드인 '워킹애프터유'가 출연해 무대를 뜨겁게 달군다. 또 광주음악협회의 성악가와 연주자들이 대구를 방문해 공연을 펼칠 계획이다.

영·호남 달빛동맹사업은 달구벌 대구와 빛고을 광주의 연대 및 상생 발전을 위해 2009년부터 대구시와 광주시가 다양한 교류 협력 사업을 선정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김종성 대구예총 회장은 "지난 6월 광주에서의 공연에 이어 이번 대구 공연에서도 두 도시 간 예술 역량을 펼칠 수 있을 것"이라며 "양 도시 간 화합으로 동반 성장은 물론 대구 시민들에게도 가을 선물 같은 즐거움을 줄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사) 한국예총 대구광역시연합회

704-915 대구시 달서구 공원순환로 201 문화예술회관 예련관 2F
Tel. 053)651-5028 Fax. 053)628-7937